본문 바로가기

이슈

정다은 몬스타엑스 원호 폭로 또? (+문자내용공개)

 

요즘, 정다은의 폭로로 몬스타엑스 원호 팬덤이 발칵 뒤집어졌는데요 

데뷔전 정다은과 사귀고 동거도 했다던 원호, 


그냥 사귀기만 한 과거뿐 아니라 돈을 빌리고 안갚는 인성관련 문제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정다은은 인스타그램에 원호가 등장하는 방송 화면을 찍어  
"호석아 내 돈은 대체 언제 갚아?"라는 글을 남기며 더 심한  
과거 폭로전에라는 글을 올려 화제가 된바 있는데요 

 

이와 관련 논란이 일자 몬스타엑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30일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자 정다은은 같은날 인스타그램에 원호 측 담당 변호사와 나눈 문자메시지를 공개했습니다 

내용에따르면 스타쉽측 변호사는  
"사실 확인을 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으로 누구에게 어떤 사실관계를 말씀하는지 알려달라"고  
요구한 내용이 담겨 있었는데요 

구체적인 피해 내용을 알려달라는 변호사에게 정다은은 
"200만원 갚은 게 다 갚은 것이라고 생각하는 건가? 어이가 없어서 이제 웃기다"고 말하며 

이어 "(원호와) 역삼동에서 같이 산 적이 있다. 월세 반반 부담하기로 했는데 신호석(원호)이  
월세를 안내서 내가 낸 보증금 1000만원 다 깎였고 내 물건 다 훔쳐서 중고나라에 몰래 팔았다"고 전했습니다 

 

 

피해 내용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는데요 

정 씨는 "30만원, 50만원 씩 셀 수 없을 정도로 돈 빌려가고 분명 갚겠다고 해놓고  
2016년까지는 회사에서 정산처리가 안 됐다고 하면서 핑계를 대서  
2016년 말경에 내가 돈 갚으라고 하니까 하루 한도 100만원이라며  
이틀에 걸쳐 꼴랑 200만원 갚은 게 전부"라고 말했습니다 

 


원호 측 변호사는 "본인에게 확인해보겠다. 
항목과 액수를 더 자세하게 알려주면 좋을 것 같다"고 하자,
정다은은 자신의 변호사와 연락하라며 말을 마쳤는데요

같이 동거하면서 반반씩 내기로 한 월세 안내서
정다은의 보증금 다 깎이고, 심지어 정다은 물건 훔쳐다가 팔고,
정다은한테 빌린돈도 안갚았다니 이거 좀 너무 별로인것같네요


해당 폭로글이 사실이라면 원호는 향후 활동에 심각한 타격을 입을 걸로 보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