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망했다... 인천공항서 중국인들 '우한 폐렴' 대화 듣고 화들짝 놀랐습니다”

국내에서도 중국에서 확산되는 '우한 폐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인천국제공항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중국인들 

목격담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최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인천공항 후기"라며 한 대기업에 다니는 직장인이 작성한 글이 올라왔다. 이 내용은 27일 '더쿠' 등 주요 커뮤니티에 "5분 전 인천공항 중국인 목격담"이라는 제목으로 캡처돼 확산됐다.   



이 내용을 올린 직장인은 "이 시국에 야밤에 (인천공항) 검역관이 달랑 혼자서 피곤한 얼굴로 체크함"이라며 "중국인들 많은 건대, 대림, 구로(로 가는) 버스에 줄 X많음(다른 곳 2~3배)"라고 말했다.


그는 "XX들 몇 명은 콜록콜록 거리고 자빠졌음. 마스크 안 쓴 X들이 절반이고 그나마도 덥다고 마스크 벗어 재낌. 중국인 둘이서 얘기하는 거 들었는데 더 늦기 전에 한국 와서 다행이라고 함"이라고 했다.



그는 "다른 사람이 자기는 하마터면 못 들어올 뻔했다고 감기약 먹고 들어왔다는 소리 듣고 X소름 돋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병 퍼뜨릴 가능성” 우한 폐렴 증상 전혀 없는 감염자가 발견됐다겉으로 드러나는 우한 폐렴 증상 없는 `무증상 감염` 사례 보고돼

해당 직장인이 올린 인천공항 중국인 목격담 전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