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

로맨스 스캠 터진 후 크레용팝 엘린 아프리카로 벌써 복귀?

'로맨스 스캠'으로 논란을 빚었던 걸그룹 크레용팝 출신 BJ 엘린이 국내 활동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지난 1일 엘린은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사과 방송 이후 3개월 만의 첫 생방이었다. 

엘린은 "너무 오랜만에 하는 방송이라 어색하다.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은데, 뭐부터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하나씩 다 설명해드리겠다"라고 입을 열었다. 

엘린은 먼저 근황을 밝혔다. 

그는 "1~2달 정도는 집에서 쉬었고 

1월부터는 학원도 다시 다니고 중국판 아프리카TV를 시작했다. 


개인적으로 배우고 있는 것도 있고, 준비하고 있는 게 있다"고 밝혔다. 

 그는 "생각보다 아프리카 방송 복귀가 늦어졌다.

3개월 동안 쉬면서 많은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 


이렇게 길게 쉰 게 처음이다. 

마음의 다짐도 하게 된 기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요즘 41kg 정도다. 5~6kg 정도 빠졌다가 다시 쪘다. 

성형하지 않았다. 쉴 때 성형할 시간도 없었다"라고 밝혔다.  


엘린은 "감사한 부분이 있다면, 논란이 있은 후 

많은 분들의 연락을 받았다. 

미안하기도 하고 고맙기도 했다"며 


"완전 복귀가 맞다. 

예전처럼 매일 방송은 어렵겠지만 

새로운 마음으로 신입의 자세로 하겠다"고 

복귀를 공식화했다. 


그는 "BJ 보겸과 '아무노래' 챌린지 한 모습을 SNS 올린 걸 보고 

복귀를 염두하고 했느냐고 물어보시는데, 아니다. 

복귀 시점을 보고 있었는데 계속 미뤄졌다.


 BJ 보겸은 내가 언제 복귀하는지 몰랐다"고 덧붙였다.  

엘린은 중국판 아프리카TV 

'도우위'에 진출한 이유도 밝혔다. 


그는 "조금 더 늦게 (중국판 아프리카) 방송을 시작하려고 했다. 

작년부터 있었던 이야기인데, 

내가 3개월 동안 쉬게 되면서 앞당겨졌다. 


일부 팬들이 내가 아예 중국 갔다고 오해를 하는데, 

중국에 가지도 않았고, (로맨스 스캠 논란과는)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엘린은 '로맨스 스캠' 논란에 대해서도 "원만하게 해결됐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이제 언급을 하지 않아 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엘린은 "앞으로 계획은 내가 그리고 있는 계획이 있지 않겠느냐. 

그걸 차근차근 할 생각이다"고 

이야기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엘린 채널 열혈 시청자 A씨는 

엘린에게 10억 원 가량의 '로맨스 스캠'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엘린은 의혹을 부인하다 결국 자신의 

잘못을 모두 인정하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