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

김선경의 '다도사3' 이혼 → 이지훈의 공개적인 사랑으로 [연예일기] 응원할 수밖에 없다.


뮤지컬 선후배 김선경과 이지훈이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뜻밖의 커플'에서 각각 만나 이혼의 아픔을 딛고 대중 관계에서 실패했다. 상처를 고백한 두 사람에게 대중의 지지가 쏟아지고 있다.


지난 9일 밤 첫 방송된 MBN 새 예능프로그램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우다사3)'이다.


'두다3'는 지난 1월 종영한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의 세 번째 시즌으로, 다시 사랑을 찾고 싶은 남녀의 가상 사랑을 그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지난 시즌은 이혼 후 상처를 극복한 여성 스타들을 중심으로 직장이나 관계에서 새로운 사랑에 대한 그리움을 그려낸 반면, '와다이사3'는 남녀 스타들을 한자리에 모아 새로운 도약을 조명한다.


이를 위해 배우 김용건과 황신혜, 가수 탁재훈과 오현경, 뮤지컬 배우 김선경과 이지훈, 배우 현우, 주지연이 모였다. 유명 스타들의 신선한 조합은 '와다이사3' 첫 회부터 대중의 호기심을 폭발시켰고, 동시에 지나치게 예상치 못한 조합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하지만 이 가운데 이지훈과 김선경은 첫 방송부터 지지자들을 응원하고 응원하고 있다. 뮤지컬 선후배로서 누나처럼, 동생처럼 호흡을 맞추던 두 사람의 만남이 단박에 부부처럼 보이지는 않겠지만, 무엇이 이 사람들을 특별하게 만들었을까.


장담하건대, 그 핵심에는 최근 대중문화를 지배하고 있는 "솔직함"과 "진정성"이 있다. 김선경과 이지훈이 '다다사3' 첫 방송부터 서로의 아픔을 숨기지 않고 고백하며 상대방은 물론 시청자들에게도 거침없이 다가갔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김씨는 과거 결혼 경험과 이혼의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결혼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상처가 나서 새 출발을 포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결혼한다면 누군가에게 잘 보이려고 하기보다는 있는 그대로의 나 자신을 받아들이겠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감당하기 힘든 일을 많이 겪었다며 남성에게 트라우마까지 생겼다고 고백하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지훈은 과거 공개 관계와 실패담을 털어놓은 것은 물론 조카 9명과 가족 18명의 대가족임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또 3년 전 처음 공개했던 연애가 잘 되지 않아 결혼에 대한 자신감이 사라졌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두 사람이 진솔하게 아픔을 주고받는 모습이 '와다사3' 시청자들에게 나름대로 다가갔다. 여기에 '근데 최근에 마음을 열었네'라는 이지훈의 고백과 가수 김동률의 걸작 '고마워'가 세레나데로 김선경을 위로하고 있다. 이쯤 되면 우리는 환호하지 않을 수 없다. '와다사3' 첫 방송부터 불거진 김선경과 이지훈의 시너지가 두 사람의 폭발적인 지지를 유발하고 있다.